오픈마켓 홀로서기? 
똑똑한 파트너와 함께라면 성공이 보인다!  
바로 쿠팡의 알고리즘이 알아서 팔아주니까 

[쿠팡 마켓플레이스 앰버서더 이야기 – 믿고 맡기는 평생 동업자, 쿠팡] 

 

온라인 판매를 시작하는 이들이 가지는 가장 큰 고민은 무엇일까? 수많은 걱정이 있을 테지만, 과연 본인 스스로 해낼 수 있을지에 대한 두려움이 가장 먼저 앞설 것이다. 입점부터 상품 등록, 관리, 그리고 판매까지 어느 하나 결코 쉽지 않다. 

쿠팡 마켓플레이스는 일손이 부족한 1인 셀러들도 빠르게 시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더 나아가 성공으로 향하는 최단 경로를 제공한다. 쿠팡의 기술력 덕분에 판매자가 고민할 것들이 크게 줄어들어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판매자가 쿠팡에 입점하고 나서 가장 집중해야 할 은 ‘좋은 상품을 꾸준히 올리는 것’이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 쿠팡이 고객들에게 내 상품을 홍보하고 판매까지 해준다니, 그야말로 든든한 동업자가 따로 없다.  

 

쿠팡이 판매자의 일손을 덜어주는 방법

 

● 알아서 고객을 찾아준다 (고객들의 구매 패턴을 이해하는 알고리즘이) 
● 알아서 상품을 고객에게 홍보해 준다 (자동 타겟팅 노출 시스템이) 
● 알아서 상품 관리를 해준다 (판매관리시스템 ‘Wing’이) 

실제로 1인 셀러로 시작해 이제는 규모 있는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앰버서더를 만나 이들이 쿠팡과 함께 일하고 싶어하는 이유에 대해 자세히 들어봤다. 

 


 

“쿠팡에선 한정된 예산으로 나만의 브랜드를 널리 알릴 수 있으니까” 

: 수의사의 정성이 평생 수입원으로, 베츠 이라미 대표 

 

수의사였던 이라미 대표는 펫 영양제 상품을 자체적으로 개발해 온라인에서 판매를 시작했다. 그녀는 다른 오픈마켓에 가장 먼저 입점을 했지만, 광고를 필수적으로 운영해야 하는 구조 때문에 광고비 지출이 늘어 상품을 팔면 팔수록 손해인 상황이었다. “하지만 쿠팡은 달랐어요. 쿠팡에서는 자동 타겟팅으로 상품이 고객들에게 추천되기 때문에 광고 기능을 과하게 사용하지 않아도 매출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이라미 대표는 쿠팡의 고객 관심사에 따라 자동으로 상품이 노출되는 똑똑한 시스템 덕분에 입점 이후 단시간에 매출을 상승시킬 수 있었다.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해 개발한 ‘짜먹는 영양제’가 쿠팡에서 정확한 타깃에게 전달되어 바로 구매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라미 대표는 초기 입점했을 당시 월 30만원 정도였던 매출이 현재 1천만원 수준까지 상승했다. 판매자들은 큰 걱정 없이 사업을 시작할 수 있어요. 쿠팡이 알아서 고객들에게 상품을 홍보해주니까 안심하고 상품 개발에 힘을 쏟을 수 있죠. 자본이 모자라거나 기술이 부족한 1인 판매자에게는 쿠팡 마켓플레이스가 최고의 페이스메이커 입니다.

 

“쿠팡에선 황금같은 시간을 절약할 수 있으니까” 

: 폐점 위기 극복한 억대 매출 청년, 스트릿제이 정찬진 대표 

 

잠자는 동안에도 돈이 들어오는 방법? 쿠팡 마켓플레이스에선 가능하죠. 4년 전 패션 브랜드 ‘스트릿제이’를 론칭한 정찬진 대표는 매출이 계속 하락해 사업을 접을까 망설였던 시기가 있었다. 밑져야 본전이라 생각한 그는 쿠팡에서 새로운 출발을 하기로 결심했다. “제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입점의 조건 중 하나가 상품 업데이트 기능이 얼마나 쉽고 편리한가 였어요. 시간을 효율적으로 절약할 곳이 필요했죠. 이 부분에서는 쿠팡 마켓플레이스가 최적의 장소였습니다.

쿠팡 마켓플레이스는 판매관리시스템 ‘Wing’을 통해 상품 관리, 주문 및 배송 관리, 정산관리 서비스까지 모두 제공하고 있다. 24시간이 모자란 판매자의 시간적 편의를 도모해주는 것이다. ‘Wing’은 인공지능으로 팔리지 않는 상품은 가격 조정을 권유하는 등 판매자의 매출을 위해 다방면으로 서포트하고 있다. 이런 기능들에 힘입어 스트릿제이는 현재 월 매출 1억 선을 기록하고 있다. 판매자라면 길게 고민할 시간에 쿠팡에 빨리 입점해서 상품 한 개라도 더 등록하기를 추천 드려요. 쿠팡이 기능적으로 하나부터 열지 곁에서 도와주기 때문에 입점을 망설일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쿠팡에선 좋은 상품이라면 반드시 팔리니까, 사업 키워나가기에 제격” 

: 이유식 하나로 일궈낸 강소기업, 맘스 박은아 대표 

 

 경력 단절 위기를 겪었던 박은아 대표는 이유식 브랜드 ‘맘스’를 론칭했다. 초기 매출 4만원이었던 그녀가 월 매출 4천만원을 기록하는 강소기업 CEO로 거듭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쿠팡의 검색 알고리즘 덕분이었다. 쿠팡은 검색 키워드 설정만 잘 해놓으면 맞춤 고객들을 찾아줘요. 다른 오픈마켓보다 키워드를 더 많이 설정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죠. 쿠팡은 국내에서 사용자 수가 가장 많은 쇼핑앱인 만큼, 다양한 고객들의 구매 패턴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어 판매자와 고객들이 쉽게 만날 수 있도록 접점을 늘려준다.

주력 상품 하나 잘 만들면 쿠팡 고객들을 끌어 모읍니다. 고객이 모이면 자연스럽게 매출이 증가하고, 더 좋은 상품을 개발할 수 있는 여력이 생죠. 쿠팡에선 좋은 상품은 꼭 팔릴 것이란 믿음이 있기 때문에 용기를 가지고 사업을 발전시키기에 가장 좋은 플랫폼입니다. 박은아 대표는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확신으로 이같이 말했다. 그녀는 쿠팡 마켓플레이스의 스마트한 알고리즘을 십분 활용해 고객층을 지속적으로 끌어들인다면, 결과는 탄탄한 단골 구매층으로 돌아와 브랜드를 성장시키는 기반이 될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미 쿠팡은 판매자들 사이에서 ‘혼자서도 쉽게 돈 벌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앰버서더의 생생한 보이스가 이 소문이 사실임을 보여준다. 탄탄한 기술력이 뒷받침된 쿠팡 마켓플레이스는 판매자가 원하는 요건을 모두 갖춘 최고의 비즈니스 파트너로 자리매김했다. 앞으로 더 많은 판매자들이 쿠팡과의 소중한 인연을 맺어 성공의 즐거움을 맛보기를 기대해 본다.

 


 

고객 더하기, 매출 더하기
쿠팡 마켓플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