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부터 시니어까지 쿠팡에서 이렇게 돈 벌었다 
세대공감 이커머스 판매고민 타파! 
쿠팡 마켓플레이스면 된다 

[쿠팡 마켓플레이스 앰버서더 이야기 – 2060 셀러들 이야기] 

 

이커머스 창업이 화두로 떠오른 지금, 성별과 연령은 물론 어떤 카테고리의 상품을 팔아도 쉽게 매출을 낼 수 있는 플랫폼으로 쿠팡 마켓플레이스가 떠오르고 있다. 이번 <쉽게 벌자, 쿠팡 마켓플레이스 성공기> 시리즈 연재를 통해 그간 자신만의 이야기를 들려주었던 앰버서더들이 어떻게 쿠팡에서 성공했는지 조금 더 심층적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쿠팡은 구매층뿐만 아니라 판매에서도 뚜렷한 연령 구별 없이 모두가 매출을 낼 수 있다. 상품이 잘 팔릴 수 있는 최적의 온라인 판매 플랫폼이기 때문이다. 쿠팡 마켓플레이스는 아래와 같은 강점으로 판매자들에게 지금까지와는 다른 새로운 형태의 판매 경험을 제공한다.

 

쿠팡에서 판매가 더 쉬워지는 이유,

 

● 실 사용자 수 1위 쇼핑앱, 쿠팡은 가장 목 좋은 온라인 상권 
● 고객을 알아서 찾아주는 쿠팡의 빅데이터와 알고리즘  
● 모든 비용을 한 번에 담은 가성비 높은 수수료 패키지

 

2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한 연령의 앰버서더를 만나 각자의 오픈마켓 입점 당시 고민과 쿠팡에서 찾은 해답을 공유해보았다.

 


 

60대인 나도 입점이 쉬울까? “Yes” 

: 시니어에게 한계란 없다, 밀알 김면식 대표

 

“시니어들에게 온라인 판매라는 것은 덜컥 겁부터 나기 마련입니다. 젊은 사람들만 하는 것이라 생각하기 쉽죠. 하지만 저희는 도전했습니다.”  쿠팡은 다른 오픈마켓과 달리 단 몇 번의 클릭만으로도 쉽게 입점, 상품등록이 가능하다. 카달로그 매칭으로 상품 리스팅이 쉽기 때문이다. 이렇게 상품등록을 마치면 쿠팡의 알고리즘이 알아서 타겟팅된 탄탄한 고객층을 불러주고 판매가 이루어진다. 실제로 고객 관심사에 따라 자동 머천다이징이 되는 쿠팡에서의 매출은 다른 오픈마켓보다 약 2배 이상 높다.

평균연령 62세인 시니어기업 밀알이 ‘오픈마켓은 젊은 사람들만 할 수 있다’는 고정관념을 깰 수 있던 일등공신은 쿠팡 마켓플레이스의 알고리즘이다. 김면식 대표는 더 많은 시니어 판매자들이 쿠팡에 도전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며 “요즘 쿠팡에서 쇼핑하는 시니어가 많다고 하더라고요, 파는 것도 가능해요. 시니어 기업도 쿠팡에서 물건을 팔지요”라고 덧붙였다.

 

인터넷에 쏟아지는 오픈마켓 정보, 전부 공부해야할까? “No” 

: 인생 2막 연 40대 워킹맘, 러블리레몬트리 신지아 대표

 

러블리레몬트리의 신지아 대표는 다른 오픈마켓에 입점 할 당시 쉴 새 없이 바빴다. 물건 하나를 팔기 위해 마케팅과 CS는 물론, 배송까지 혼자 하느라 휴일없이 분주하게 움직여 왔다. 그러나 쿠팡 마켓플레이스에 입점하고 난 뒤로는 생활이 달라졌다. “오픈마켓에 대해 인터넷에 쏟아지는 각종 강의와 정보를 찾아봐도 제 매출에는 소용이 없었어요. 그런데 쿠팡이 전문가니까 쉽게 팔리더라고요” 입점이 쉬울 뿐만 아니라 판매자에게 적합한 시스템이 체계적으로 구축되어 있어 오픈마켓 문외한이어도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했기 때문이다. 

신지아 대표는 쿠팡의 알고리즘을 전적으로 신뢰하고 맡긴다. 무수한 고객 데이터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상품추천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자신에게 딱 맞는상품을 알게된 쿠팡의 고객들은 진짜로 물건을 사는 실구매자다. “알맞은 검색 키워드만 설정해 두면 쿠팡 시스템이 적합한 고객에게 상품이 검색되도록 도와줍니다. 누구에게나 브랜드 상단 노출의 기회는 열려 있는 셈이죠.” 신지아 대표는 실제로 40개까지 설정 가능한 검색 키워드 덕을 톡톡히 봤다며 쿠팡의 검색 기능을 적극 추천했다.

 

후발주자에게도 성공의 기회가 있을까? “Yes” 

레드오션에서 신생브랜드로 성공시오뉴 하윤호 대표

 

여러 번의 실패를 딛고 뷰티 브랜드를 론칭한 하윤호 대표는 자식같은 상품을 어떻게 하면 더 효과적으로 팔 수 있는지에 대한 고민이 깊었다. 그런 그에게 쿠팡의 자동 타겟팅 노출 시스템은 매출 상승의 일등공신이었다. 입점한 대부분의 오픈마켓에서는 광고비를 많이 써도 매출이 미미한 반면, 쿠팡만큼은 별다른 마케팅 노력 없이도 꾸준히 매출이 올랐기 때문이다.

쿠팡 마켓플레이스가 이처럼 효과적으로 운영되는 이유는 바로 ‘아이템마켓’으로 불리는 쿠팡만의 로직 덕분이다. 가격과 품질이 좋은 상품을 등록하면 고객에게 보여지는 ‘아이템위너’로 선정이 되고, 이 아이템위너를 중심으로 타겟들에게 확실한 구매를 이끌어내는 것이 쿠팡의 장점이다. 즉, 인지도가 낮은 신생브랜드도 상품만 좋다면 검색 페이지 상단에서 고객의 눈에 들어올 수 있는 것이다. 제가 나만의 브랜드로 오픈마켓 창업을 시작하려는 사람들에게 가장 추천하는 것이 쿠팡 입점입니다. 제 상품을 알아서 광고해주거든요. 쿠팡 사이트 밖에서도 외부마케팅이 일어납니다. 쉽게 매출이 나는 구조인거죠.”

 

사전 지식과 자본금 없이 열정만으로는 어려울까? “No” 

젊은 피로 해낸 스타트업 열정, 티 디바인 강현규 대표

 

20대의 강현규 대표는 경영과 마케팅에 대한 아무 지식 없이 단지 차(Tea)가 좋아서 ‘티 디바인’을 만들어 오픈마켓 판매에 뛰어들었다. “마케팅이 무엇인지도 모르던 시절, 쿠팡 마켓플레이스에서 매출이 발생했고 제가 계속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해주는 원동력이 되었어요.”  상품 기획 및 제작은 물론 판매까지 혼자서 다 할 수 있던 비결은 ‘쉽게’ 벌 수 있는 쿠팡 덕분이었다.

“다른 오픈마켓은 경쟁이 치열한 상품이면 아무리 광고비를 써도 주문이 한 건도 들어오지 않을 때도 많습니다. 하지만 쿠팡에서는 주문이 하루도 빠짐없이 들어옵니다.” 쿠팡의 로직은 같은 상품군 중에서 아이템만 좋으면 알아서 고객에게 노출시켜주고 그 타겟팅이 매우 효율적이어서 실구매가 이루어지는 시스템이다. 아직 구매하지 않은 고객에게도, 심지어 쿠팡 외부에 있는 고객에게도 계속해서 상품을 추천해준다. 강현규 대표는 그렇게 한 번 입점하면 여러 고객과 만날 수 있는 곳이 쿠팡임을 강조했다. 이는 곧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매출로 이어진다. 실제로 티디바인은 여러 오픈마켓 중 쿠팡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이 무려40%나 된다.

 


 

쿠팡에 입점하는 판매자들이 천 명이라면 천 개의 고민이 있을 것이다. 쿠팡 마켓플레이스는 이들의 판매 경험 개선을 위해 계속해서 발전할 것이다. 모두가 이렇게 말할 때까지

 

“참 쉽다! 쿠팡 마켓플레이스가 알아서 다 해주니까!” 

 

고객 더하기, 매출 더하기
쿠팡 마켓플레이스